Current Date: 2021년 07월 26일

사회

부산시, 만3~5세 아동에 재난지원금 10만원 지급

 시청사진.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모의 보육·교육 부담을 해소하고 아동의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만3~5세 아동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지난 630일 부산시의회 2021년 제1회 추경안 의결에서 교육청 소관 유치원 재원 아동과 동일연령대에 있는 아동에게도 재난지원금이 지급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됨에 따라, 신속한 검토를 거쳐 재난지원금 지급을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은 201511일생부터 20171231일까지 출생한 만3~5세 아동으로, 어린이집 재원 아동과 가정에서 양육 중인 아동 등 38000여 명(20216월 기준)이다. 한편, 교육청 교육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인 유치원 재원 아동 38800여 명과 재외국민, 장기해외체류아동, 외국인 등은 제외된다.

부산시는 교육청 교육재난지원금 지급대상자와 중복되지 않도록 7월 중순부터 만3~5세의 아동 재난지원금 대상자를 선정하고, ·군별로 관련 예산을 배부할 예정이다. 이후, 7월 말 지급대상자를 확정하고, 아동 1명당 각 1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89일에 지급할 계획이다.

재난지원금 지급은 개별신청에 의한 불편을 해소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별도 신청 없이 아동수당 보호자 지급계좌를 통해 직권으로 이뤄진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만3~5세 아동과 부모님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성경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