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1년 07월 26일

사회

공공부문 성폭력 사건 발생 시 여가부에 ‘즉시 통보’ 해야

앞으로 공공부문에서 성폭력 사건 발생하면 여성가족부에 즉시 통보해야 한다. 신고하지 않으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여성가족부는 공공기관 성폭력 사건 피해자 보호와 재발방지 조치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일부개정 법률이 13일 시행됨에 따라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정된 성폭력방지법은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공공기관의 사건 통보 의무와 재발방지대책 제출 의무를 담고 있다. 여가부는 기관장·업무담당자에 대해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의 수사기관 신고를 의무화하고 위반에 대한 벌칙도 정하고 있어 공공기관의 성폭력 사건 처리와 2차 피해 예방의 실효성이 보다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공기관의 장은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사실을 알게 되면 피해자의 명시적인 반대가 없는 한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지체 없이 통보해야 한다. 이후 3개월 내에 사건처리 경과와 2차 피해 방지에 관한 사항 등을 담은 재발방지대책을 제출해야 한다.

여가부 장관은 통보받은 사건 중 국가기관·지방자치단체의 장이나 교육감에 의한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다수인 사건 등 중대한 사건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점검결과에 따라 시정이나 보완을 요구할 수 있다.

성폭력 피해자 보호 의무 위반에 대한 제재 조치도 대폭 강화된다. 피해자뿐만 아니라 신고자에 대한 불이익 조치 금지가 추가되고, 이를 위반하는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 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공공기관에서 위계·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경우 기관장 또는 업무담당자는 피해자의 명시적인 반대가 없는 한 수사기관에 신고해야 한다. 이를 위반해 신고하지 않은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돼 기관 내에서의 조직적 은폐 등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성희롱·성폭력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신속하게 사건을 처리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기관의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