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1년 04월 13일

사회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 17만 건 지원

전년 대비 2.4배 증가

 

20210316_160902.png

(자료제공=여성가족부)

 

불법 촬영 영상 등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본 사람이 전년 대비 2.4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를 운영해 총 4973명에게 상담·삭제지원, 수사지원 등 약 17만 건을 지원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년 대비 약 68.4% 증가한 규모다.

여가부는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사전모니터링, 삭제지원시스템 고도화, 온라인 사업자와의 핫라인 구축 등 지원센터 기능이 강화되면서 삭제지원 건수가 201995083건에서 2020158760건으로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피해자 현황을 살펴보면 성별로는 여성이 4047(81.4%)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남성은 926(18.6%)으로 전년(12.2%)에 비해 비율이 다소 늘었다.

연령별로는 10(24.2%)20(21.2%)45.4%2256명이었다. 306.7%(332), 402.7%(134), 50대 이상 1.7%(87)이 뒤를 이었다. 연령을 밝히지 않은 피해자는 43.5%(2,164)였다.

지원센터에 접수된 피해 유형을 보면 총 6983건 중 불법촬영이 2239(32.1%)으로 가장 많았으며 유포 1586(22.7%), 유포불안 1050(15.0%), 유포협박 967(13.8%) 순이었다. 피해 건수는 피해자가 겪은 피해를 중복 집계한 것으로, 피해자 1명당 평균 약 1.4건의 피해를 중복해 호소했다.

지난해 삭제지원 실적은 총 158760건으로 2019(95083) 대비 약 67% 증가했다. 플랫폼별로는 소셜미디어가 65894(41.5%)으로 가장 많았고 성인사이트 38332(24.1%), 검색엔진 25383(16.0%), 기타 23954(15.1%) 순으로 많았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의 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전문인력을 확충하는 등, 피해자들이 마음을 치유하고 안전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유시윤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