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1년 04월 13일

사회

부산시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 상설운영

 

부산시청 전경.png


부산시는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를 상설위원회로 전환해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에서 위원 위촉 및 ‘2021년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계획을 심의·의결한데 이어 외부전문가를 대폭 늘려 상설위원회로 기능을 강화했다.

위원회는 그동안 성희롱·성폭력 판단 및 징계요구 의뢰 사항에 대해 비상설로 운영됐으나, ‘부산시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피해자 보호·지원에 관한 조례제정에 따라 상설위원회로 전환해 운영키로 한 것이다.

상설위원회의 주요 기능은 피해자 보호 및 행위자에 대한 조치, 재발 방지에 관한 사항,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피해자 보호·지원에 필요한 시책에 따른 추진계획 및 추진계획 이행 여부 평가 등에 대한 사항까지 자문·심의한다.

상설위원회는 당연직 3(감사위원장, 행정자치국장, 여성가족국장)을 포함해 12명의 위원을 위촉, 15명으로 구성됐다.

위촉된 위원은 성희롱·성폭력 관련 단체 추천 1성희롱·성폭력 관련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5성희롱·성폭력 분야 전문지식이 있는 변호사 또는 노무사 4부산공무원노동조합 추천 1부산여성가족개발원 추천 1명 등 이다.

또 고충심의위원회에서는 ‘2021년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계획을 심의·의결하고 실효성 있는 예방체계구축 공정·엄정한 사건 대응 2차 피해 예방 등 피해자 보호·지원 등 3대 전략을 추진, 성희롱·성폭력 없는 안전하고 성평등한 직장을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성희롱·성폭력근절추진단은 올해 소규모 토론형 폭력예방 교육, 피해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내는 인터뷰 중심의 질적 실태조사, 시장 등 정무직 공무원이 임기를 시작할 때 반()성희롱·성폭력 서약,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인사조치, 직근상급자 연계책임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신고부터 신고 이후까지 피해자 보호 수칙을 정비하고 의료비·주거지원비 등 피해자 직접 지원 등을 통해 공공조직 내 반복되는 성희롱·성폭력 사건에 대한 강력 대응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차이를 인정하고 성평등한 조직문화로 성희롱·성폭력을 비롯해 직장 내 모든 폭력을 근절할 것이라며 시는 공정성과 전문성 강화로 구성된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를 운영해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근절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