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1년 03월 04일

사회

부산시, 미취업 청년 사회진입활동비 300만원 지원

부산시는 오는 222일부터 ‘2021 청년 사회진입활동비 지원(청년 디딤돌 카드+)’ 대상자 신청·접수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미취업 청년들에게 클린카드를 발급해 결재 가능한 포인트를 사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부산시에 거주하는 만 18~34세의 미취업 청년(기준중위소득 120% 초과~150% 이하) 1,050명에게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간 총 300만 원(월 최대 5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자격 요건은 국민취업지원제도 시행으로 일부 기준이 변경된다. 졸업 후 기간을 폐지하고, 기준중위소득 구간을 150% 이하에서 120% 초과~150% 이하로 변경된다.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 대상은 고용노동부의 국민취업지원제도 유형(구직촉진수당)에 신청할 수 있다.

청년 디딤돌카드 사용 범위는 자격증 취득, 시험 응시료, 학원비, 교재구입비 등의 직접 구직활동비뿐만 아니라 식비, 교통비, 문구류 구입비 등 간접 구직활동비에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구직활동과 무관한 주점, 주류판매점, 귀금속, 애완동물 등의 일부 업종은 결제가 제한된다.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부산 청년은 310일까지 일자리정보망 온라인 신청 페이지(www.busanjob.net)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 기간이 종료된 이후 소득수준 및 미취업 기간을 기준으로 심사과정을 거쳐, 4월 중 대상자 발표 및 예비교육이 진행된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가장 큰 어려움은 취업준비 비용이라며, “부산 청년들이 취업 준비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경제적 부담감 없이 구직활동에만 전념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신청·접수 관련 문의는 부산일자리정보망(www.busanjob.net) 공고 또는 부산경제진흥원 청년일자리팀(051-816-4608, 4602)으로 하면 된다.


 유시윤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