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1년 07월 26일

종합

‘학대피해 장애아동 전용쉼터 설치법’ 국회 본회의 통과

‘학대피해 장애아동 전용쉼터 설치법’ 국회 본회의 통과.png

                                                    더불어민주당 장선우 의원

 

학대 피해를 입은 장애아동의 임시보호를 위한 전용 학대피해쉼터 설치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갑)은 지난달 29일 학대를 당한 장애아동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는 장애인복지법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행 장애인복지법에서는 학대피해장애인쉼터를 설치하도록 하고 있으며, ‘아동복지법에서는 학대피해아동쉼터 지정에 대한 법적 근거를 두고 있다. 그러나 학대피해 장애아동의 경우에는 아동이면서 장애인이라는 두 가지 특징 때문에 오히려 두 곳에서 모두 보호받기가 어려웠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강선우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학대피해 장애아동 분리보호 조치 현황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 6월까지 최근 3년간 중앙장애인권익옹호기관이 접수 및 처리한 장애아동 학대사건 총 369건 중 단 14건만이 학대피해아동쉼터로에서의 보호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됐고, 이조차 절반인 7건만 수용될 수 있었다.

이에 강선우 의원이 대표발의 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이번 법안에서는 학대로 인하여 피해를 입은 장애아동의 임시 보호를 위한 피해장애아동 쉼터의 설치 및 운영의 법적 근거를 새로이 마련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해당 법안에 따른 후속조치로 내년도에 총 5개소의 장애아동 전용 학대피해쉼터를 설치할 것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그동안 아동학대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학대피해 장애아동의 연령과 장애특성 등을 고려한 보호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선우 의원은 이 짧고도 긴 입법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에도 분명 학대를 당한 장애아동들은 마땅히 갈 곳을 구하지 못해 떠돌았을 것이라며 내년에 장애아동 전용 학대피해쉼터가 필요한 만큼 충분히 설치될 수 있도록 입법을 넘어 예산 확보 역시 끝까지 챙기겠다고 말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