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1년 04월 13일

종합

여성계 오거돈 공판연기 규탄 기자회견

“피해자 안중에도 없는 정치적 계산”비판

부산여성100인행동 “오거돈 공판연기는 피해자 안중에도 없는 정치적 계산”.jpg

         부산여성100인행동이 24일 오전 부산지법 앞에서 오거돈 공판연기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첫 공판이 4·7재보궐선거 이후로 연기된 것에 대해 부산 여성계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여성100인행동 등 부산 여성계는 24일 오전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23일로 예정됐던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사건 공판이 4·7재보궐선거로 돌연 연기돼 여성계 및 시민 사회와 피해자에서 큰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범죄 사건은 피해자 중심의 신속한 대응과 수사가 원칙임에도 가해자 처벌은커녕 1년여 가까이 지지부진하게 끌어오는 것도 모자라, 또다시 공판기일을 변경한다니 누구를 위한 공판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여직원 강제 추행 사건이 일어난 당시에도 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로 사건 발표를 4·15 총선 이후로 미뤄 정치권에 논란을 야기하더니 4·7재보선을 이유로 공판기일을 연기한 행태는 피해자는 안중에도 없는 정치적 계산일 뿐, 피해자와 부산 시민 사회를 우롱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한 사법 당국이 피해자를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신속히 사건을 종결해 피해자가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완전히 복귀할 수 있도록 돕고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이번 공판연기는 재판이 두려운 가해자의 낯 두꺼운 입장과 오거돈 성추행범죄로 촉발된 선거프레임에서 벗어나기 위한 민주당의 입장만 반영한 것으로, 사법당국은 더이상 정치권에 휘둘리지 말고 여타 사건과 동일한 잣대와 시각으로 오거돈 사건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