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1년 10월 20일

전시/미술

부산도서관 개관 기념 전시 ‘기억_력歷’

문화(전시)-부산도서관.jpg
  강태훈 작가 열람실 G7 L13’

부산도서관은 개관을 기념해 114일 개관일부터 2021110일까지 기획전시 기억_: 기억은 기록되고, 기록은 기억한다를 연다. 이번 전시는 부산의 대표도서관인 부산도서관의 개관을 맞아 아카이빙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꾸며진다.

기록과 기억을 수집하고 보존하는 시·공간적 공간인 도서관의 정체성을 생각하게 만들고, 사회적 기억의 복원을 통한 역사의 구성에 대한 작품을 다채롭게 소개할 계획이다.

부산 작가인 강태훈, 이동근을 비롯해 나현, 이상현, 권혜원, 신미정 작가가 참여해, 개인적 기억, 공간 중심의 기억, 그리고 사건에 대한 사회적 기억 등 다양한 방법으로 기억의 복원을 시도하게 된다.

전시는 기억의 기록과 기록을 통한 기억의 복원이라는 두 개의 부분으로 크게 구분되며, 강태훈의 열람실 G7 L13’, 이상현의 조선문답이 전반부에, 권혜원의 기억박물관-구로’, 신미정의 신도(信道)’, 나현의 난지도 19-1~5’, 이동근의 좌천아파트 시리즈등이 후반부에 배치돼 영상과 설치 등으로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장덕상 부산도서관장은 관람객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기억을 바탕으로 제작된 기록이 또다시 기억으로 되돌아간 새로운 기억을 접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부산도서관은 예술에 대한 다채로운 접근 등을 통해 지식정보와 인문정신 함양을 위한 여러 기회를 제공하는 서부산권 복합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전시실의 동시 관람객 수는 10명으로 제한된다.

 

김성경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