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1년 09월 27일

고사성어

고사성어로 배우는 지혜 한 가닥

                                  文意 계포가 한 번 한 약속
                              解義 한 번 약속하면 반드시 지킨다


초나라 항우 밑에서 활약하던 계포는 뛰어난 용맹으로 이름을 날렸다. 그러나 항우가 유방에게 패해 죽자 졸지에 쫓기는 몸이 되었다. 결국 이리저리 숨어 지내던 계포는 주가라는 인물에 의해 누명을 벗고 다시 한나라에 등용될 수 있었다.

그 후 계포는 아첨꾼으로 이름이 난 조구생이란 자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조구생이 그를 찾아와 “우리 고향 속담에 ‘황금 백 근보다 계포의 한 번 승낙이 더욱 값지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어떻게하면 이런 명성을 지니게 되는지 알고 싶습니다. 나는 당신과 같은 초나라 출신입니다.

내가 천하를 다니며 당신의 명성을 널리 알린다면 그대 이름은 천하에 떨치게 될 것입니다. 그런데도 어찌하여 나를 그리 거절하시는 겁니까?” 하고 말합다. 이때부터 계포는 조구생을 상객으로 대했고, 계포의 명성은 날로 높아만 갔다.


출전:《사기(史記)》


[20201120일 제12816]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