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1월 24일

사회

인문·예술 등 6개 분야 부산시 문화상 시상

20211109_115427.png

 

부산시는 시민의 문화적 삶을 풍요롭게 하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한 공로자 6명을 64회 부산광역시 문화상수상자로 선정해 8일 시상식을 가졌다.

부산광역시 문화상은 1956년 제정된 이후 1957년부터 2020년까지 63회에 걸쳐 총 393명의 수상자를 배출한 부산시 최고 권위의 상이다.

인문과학 부문에 선정된 임정덕 부산대 명예교수는 지역경제, 사회 분야의 활발한 학술연구활동을 통해 지역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고, 부산연구원장 재직 당시 조직의 성과평가 제도 정비 등 지속가능한 연구기반을 구축했다. 자연과학 부문의 하경자 부산대 교수는 기후변화를 연구하는 몬순연구자로 각종 논문발표 등 기초과학 발전에 기여했고, 우수연구성과 100선 및 로이터세계 최고 기후 과학자 1,000명에 선정되기도 했다.

공연예술 부문의 이성규 액터스소극장 대표는 부산 소극장 연극운동의 1세대 개척자로 4번의 소극장을 설립하고 소극장협의회 등을 이끌며 부산연극 부흥에 이바지했다. 시각예술 부문의 조일상 동아대 명예교수는 조형작가로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며,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등 지역미술계를 선도했다.

공간예술 부문 신호국 타오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30년 이상 건축업에 종사하면서 다양한 건축작품 활동에 참여했으며, 부산건축가회 회장을 역임하며 건전한 비평과 대안 제시 등 지역건축물 발전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체육 부문 양정모 희망나무 커뮤니티 이사장‘76년 몬트리올올림픽에서 우리나라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는 등 대한민국 스포츠역사에 큰 업적을 세웠다.

이날 시상식은 부산시 공식 인터넷방송 바다 TV’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김성경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