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1월 24일

사회

여성시민단체, “법원 공무원까지 가담한 대형 성 착취 조직범죄 엄벌” 촉구

여성시민단체, “법원 공무원까지 가담한 대형 성 착취 조직범죄 엄벌” 촉구.jpg

전국의 여성단체들이, 법원 현직공무원이 성매매 알선하다 경찰에 적발된 것과 관련해 분노와 경악을 금치 못한다면서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하라고 촉구했다.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및 소속단체, 부산여성단체연합 등 여성시민단체들은 2일 오전 11, 산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직적 성매매 알선과 성매수남은 강력처벌하고, 성매매 알선 고리의 조직적 착취에서 피해를 입은 피해 여성들은 반드시 분리하여 보호조치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1025일 부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부산 최대 성매매 알선 포털사이트 운영자 3명과 해당 사이트를 통해 성매매 영업을 해 온 25개 성매매 업소 업주 27명을 적발, 검거했다.

여성시민단체들은 회원 수만 20만 명에 이르는 기업형 성매매 알선 포털사이트와 운영자들의 조직적인 성착취 범죄를 수사하고 관련자들을 검거하는 한편 사이트를 폐쇄하고 범죄수익금을 환수 조치한 부산지방청의 노력을 환영한다면서도 이번 검거에서 보았듯이 이들의 범죄 규모와 수익금은 거대한 성 착취 산업에 기반을 둔 대형 조직범죄이자 기업형 범죄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충격적인 사실은 법원 소속 현직공무원이 성매매 업소를 1년 동안 운영하다 적발되었다는 사실은 개탄스러움을 감출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입건된 여성들에게 상담과 의료·법률 지원 등이 원활히 제공될 수 있도록 성매매 한 사람으로서의 입건이 아니라 피해자의 지위를 부여해야 할 것이며, “온라인 성착취 산업을 부흥시키는 원동력인 성매수 남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처벌하여 성매매 수요차단을 이룰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