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7월 17일

사회

부산시, 전국 최초 ‘1인가구 안전복합타운’ 조성

부산시 1인 가구 안전복합타운 전국최초.png

금정구 남산동 부산시 1인가구 안전복합타운 전경(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1인 가구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1인가구 안전복합타운’ 1호를 금정구 남산동(금정구 팔송로39번길)에 조성했다고 밝혔다.

안전복합타운1인가구, 여성 등 범죄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스토킹·주거침입 등 범죄로부터 안전한 주거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안전복합타운’ 1호는 시와 부산도시공사, 부산디자인진흥원이 협업해 조성했다.

안전복합타운은 1인 가구의 안전을 고려한 셉테드(CPTED: 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범죄예방환경디자인) 기법을 적용해 현관 출입 통제 시스템, 방범 방충망, 내외부 감시카메라(CCTV), 디밍 센서 조명 등 방범 시설을 설치·개보수하고, 밝고 쾌적한 정주 환경 조성을 위해 외부 디자인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이번 1호 조성을 위해 시는 사업 계획 수립, 부산도시공사는 다가구 매입임대 사업을 통한 건물 매입, 부산디자인진흥원은 범죄예방환경디자인을 도입한 시설물 개선사업을 진행했다.

또한, 시는 지난해 부산디자인진흥원, 부산경찰청과 함께 부산대학교 인근 1인가구 원룸 밀집 지역(금정구 부산대학로64번길 등)에 범죄예방 기반 시설을 구축하는 안심마을을 조성하고 안심 원룸을 인증하는 청년안심 주거지원 사업을 추진했다.

한편, 시는 청년안심 주거지원 사업 대상지인 장전동 부산대학교 인근에 ‘1인가구 안전복합타운’ 2호를 올해 말까지 조성 완료해, 1인가구가 안전하게 거주할 수 있는 주거환경을 확대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