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5월 18일

사회

국민연금, 여성 월평균 연금액 ‘39만원’ 남성은 ‘75만6천원’

국민연금 월평균 노령연금액은 여성이 39만원, 남성은 756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202311월 기준 국민연금 여성 가입자 수는 1015만명으로, 1999년 말(472만명)과 비교해 2.2배로 증가했다.

노령연금을 타는 여성 수급자 수도 202311209만명으로, 1999년 말(3만명)과 대비해 무려 62.5배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노령연금 여성 수급자 비율은 19.5%에서 38.3%로 늘었다.

노령연금을 받는 여성 수급자의 월평균 급여액은 1999년 말 173362원과 비교해 20231139845원으로 2.25배 증가했다. 이 중에서 특히 월 100만원 이상의 노령연금을 받는 여성 수급자의 수는 2010년에는 33명에 불과했지만, 202311월에는 26697명으로 껑충 뛰었다.

202311월 기준으로 남성의 경우 노령연금 수급자 수는 336만 명이었다. 남성의 노령연금 월평균 급여액은 756898원이며, 노령연금 월 100만원 이상 수급자 수는 651941명에 달하는 점과 비교하면 여성은 이보다 한참 밑도는 수치이다.

통계청의 2022년 자료(2021년 기준)를 보면 65세 이상 수급자 중 남성은 2395000여명, 여성은 1819000여명이었다. 해당 연령대 동일 성별 인구 대비 수급자의 비율은 남성과 여성이 각각 64.4%37.5%로 큰 차이가 났다.

여성의 경우 노령연금보다는 유족연금 같은 파생적 수급권을 통한 수급자가 많았다. 50세 이상 여성 수급자수는 1877700여 명이었는데, 이 중 785200여명이 이런 파생적 수급권으로 연금을 받는 사람이었다. 이 같은 경우는 여성이 출산과 양육으로 경력 단절을 겪는 등의 이유로 주로 생긴다.

이다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출산과 양육 등 여성의 생애주기에서 발생하는 경력 단절이 국민연금 가입 단절로 이어지지 않게 크레딧을 확대하는 등 성별 연금 격차를 개선하기 위해 정책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시윤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