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4월 20일

사회

부산시 ‘청년성장프로젝트 공모 사업’ 최종 선정돼

부산시 ‘청년성장프로젝트 공모 사업’ 최종 선정돼.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고용노동부가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청년성장프로젝트 사업공모에 선정돼 국비 233천만 원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청년성장프로젝트 사업은 청년들이 구직을 단념해 니트’(NEET·학업이나 일·구직을 하지 않는 사람)로 전환하는 것을 막기 위해 고용노동부가 올해 신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고용노동부와 지자체가 협업하여 실업 초기 청년을 발굴하여 구직의욕 고취를 돕고, 경력설계, 진로 탐색, 실전 취업 준비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한 취업 지원과 직장 적응, 지역 정주까지 지역 중심의 청년 취업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부산시는 부산경영자총협회, 부산경제진흥원과 협약을 맺고, 국비 233천만 원, 시비 81천만 원 등 총 314천만 원을 투입하여 취업역량 강화 프로그램(청년카페 운영) 6천 명, 직장적응 지원 프로그램 1천 명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인재 발굴과 육성, 기업발굴과 매칭, 기업 적응, 고용유지의 4단계 지원체계로, 부산지역 청년수요 맞춤형 토탈케어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청년두드림센터 개편을 통해 청년잡(JOB) 성장카페 2개소를 구축하여 초기상담을 통한 청년의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을 설계하고, 내담자의 자신감 회복, 취업 집중, 진로 집중의 세 가지 프로그램 트랙을 통하여 실질적인 청년의 취업과 사회 복귀를 돕는다.

또한, 청년이 선호하는 직무, 직종 등의 현장 경력 3년 이상인 전문가로 구성된 청년기업발굴단을 통해 매출·순이익, 평균 재직기간, 임금 수준 등을 기준으로 한 기업 DB를 구축하고, 전문직업상담사로 구성된 매칭전문가단을 운영하여 청년-기업 매칭 서비스 지원과 사후관리까지 청년 일자리 원스톱 지원을 위한 거점으로 특화한다.

그리고, 사회생활을 막 시작한 청년들이 직장에 성공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맞춤형 상담과 의사소통 능력 교육 등을 제공하여 장기근속을 유도하고, 기업대표, 인사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청년 친화 조직문화 교육도 실시한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