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3월 02일

사회

아동학대종합지원센터 ‘동그라미’ 운영 지원 강화

아동학대.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자치경찰위원회는 아동학대 예방부터 사후관리까지 아동 보호를 위한 선제적·다층적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강화한다.

먼저, 아동학대 신고·접수 시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설치된 경찰-지자체 간 365일 아동학대 공동 대응체계 아동학대종합지원센터 동그라미(부산 사하구 소재)’운영 지원을 한층 강화하고 확대한다.

아동학대 공동 대응체계는 경찰·공무원 간 상이한 주야간 관리체계, 기관별 중복 조사에 따른 2차 피해 발생 등 기존 시스템의 취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추진됐다. 경찰과 지자체가 아동학대 현장 대응력 강화를 위해 구체적 공동 체계를 갖춘 것은 전국 최초이다.

아동학대종합지원센터는 20227월 개소했으며, 전담 경찰관(APO)과 전담공무원이 경찰서 내 같은 공간에 상시 근무하면서 아동학대 신고 공동 대응 및 범죄 예방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해 아동학대 신고 중 78건을 동행 출동했고, 학대 피해 아동 및 가족에 대한 치료, 상담 등 다양한 서비스 연계와 사례관리의 질적 향상을 위해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사례관리 전담 인력을 지속 지원한다.

부산시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원 1인당 관리 사례 수는 일 시점 평균 83.6건으로 보건복지부 1인당 권고 사례 수(30)를 초과하고 있어, 1인당 관리 사례 수를 줄일 예정이다. 아동 학대 피해를 조기 발견하고 재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아동학대 고위험군 유관기관 합동점검실시 등 선제적 개입을 강화한다.

정용환 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점차 확대해 위기 아동 발굴 및 조기 개입 등 공백 없고 촘촘한 아동 보호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