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3월 02일

사회

부산시아동보호종합센터·부산경찰청, 아동학대 부모 230명 재학대 예방 교육

부산시아동보호종합센터.png

 

부산시 아동보호종합센터(이하 센터)는 시 경찰청과 함께 아동학대행위자 부모를 대상으로 하는 아이사랑 부모교육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아이사랑 부모교육'은 경찰이 아동학대로 신고된 부모를 신고 초기 단계에 센터로 연계하면, 센터에서 재학대 예방교육을 실시하는 사업이다. 2021년 전국 최초로 시범사업을 실시한 이래 매년 운영해오고 있다.

시 경찰청이 아동학대로 신고된 부모를 아이사랑 부모교육대상자로 의뢰하면, 센터는 아동·가족·심리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상담사를 해당 가정에 연계한다. 전문상담사는 대상자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부모양육태도 사전·사후 검사, 아동학대 인식개선, 아동 발달 이해 양육 기술 훈련, 스트레스, 분노 조절 관리 등 10회기 교육 매뉴얼에 따라 맞춤형 부모교육을 5주간 제공한다.

202110월 시범사업(19명 교육) 실시 이래로 2022171, 2023209명 등 총 400여 명의 학대행위 부모가 학대 재발 방지를 위한 인식개선 교육에 참여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아이사랑 부모교육 참여자의 재학대 신고 비율은 3.3%, 교육을 받지 않은 부모의 재신고율 11%에 비해 약 3배 낮게 조사 돼 아이사랑 부모교육이 아동학대의 재발 방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교육참여자들은 나의 시간에 맞춰 우리 가정에 방문해 1:1로 맞춤형 교육을 지원해줘서 감사했다”, “부모로서 나를 돌아보는 시간, 아이와 긍정적으로 소통하는 방법을 배웠다”, “사춘기 자녀와의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됐다등의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올해는 아동학대행위 부모 230여 명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인식개선, 긍정적 자녀 양육 기술 등을 교육해 나갈 계획이다.

석정순 시 아동보호종합센터장은 아이사랑 부모교육 사업은 경찰 신고단계부터 아동학대 행위 부모의 재학대 방지 교육이 선제적으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라며, “우리 센터는 앞으로도 아동학대 인식개선을 위한 사업을 적극 발굴·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유시윤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