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3월 02일

사회

부산시·유관기관 직원, 급여 자투리 모아 청소년 자립 지원

20240122_133751.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19일 오후 시청 의전실에서 시 직원 등 월 자투리 급여 후원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월 자투리 급여 후원사업은 매월 급여에서 만 원, 천 원 미만의 자투리를 모아 후원하는 것으로, 지난 20084월 아동복지시설 아동의 자립 지원을 위해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꾸준히 지속되고 있다.

현재 시 직원을 비롯해 구, ()부산광역시사회서비스원, 부산교통문화연수원 직원 등 총 22백여 명이 후원자로 꾸준히 참여 중이다.

이날 전달식에는 시장을 비롯해 박정규 부산아동복지협회장, 김명수 시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후원자대표인 김명수 위원장이 지난해 시와 유관기관 직원들이 모은 후원금 38백만 원을 부산아동복지협회에 전달한다.

전달된 후원금은 오는 2, 아동복지시설을 퇴소하는 청소년 76명에게 1인당 50만 원씩 지원된다. 올해 16년째를 맞는 자투리 후원금 전달식을 통해 지금까지 1850명에게 총 82천여만 원의 자립지원금이 전달됐다.

한편, 시는 아동복지시설을 퇴소하는 청소년들의 안정적인 사회 정착을 돕기 위해 인당 1천만 원의 자립정착금과 대학 진학자에 한해 입학금, 1학기 등록금을 지원하며 매월 50만 원의 자립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