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3월 02일

사회

YWCA세계대회, 사상 첫 온라인 플랫폼 진행

제30차 YWCA세계대회 (3).jpg

제30차 YWCA 세계대회가 지난달 27일(월)부터 12월 1일(금)까지 5일간 한국 시간 기준 오후 8시~11시에, 71개국의 YWCA 여성리더 약 6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YWCA(회장 원영희)동아시아 안보와 정의로운 평화를 위한 연대 구축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제출하여 통과시켰다. 결의문은 동아시아의 평화 정착을 위한 활동을 전개한다는 것으로 특히 여성과 소녀들, 그리고 시민사회의 안전을 지지하는 동아시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동아시아 공동 안보를 위한 활동을 지속해나가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결의문의 내용은 결의문을 제출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13개 국가로부터 지지를 받아야 했다.

또한 본 대회 전에 진행된 Q&A 워크숍에 참가해서 한국을 둘러싼 동아시아 지역의 군사적 긴장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지지를 호소하는 절차를 거쳤다. 이번 세계대회에서 채택된 결의문은 총 3개로 한국YWCA가 제출한 결의문 이외에 팔레스타인의 정의로운 평화에 대한 결의문과 중동지역의 인권 증진과 지속가능한 지역운동 지원에 관한 결의문이 있다. 결의문은 향후 4년간 세계YWCA의 운동정책에 반영되며 이와 관련된 운동을 전 세계YWCA가 함께 수행할 예정이다.

한국YWCA는 이번 세계대회에 일본YWCA와 협업으로 함께 작성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반대 성명서도 제출하여 참가한 전 세계 여성 리더들에게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의 위험성에 대해 알렸다. 많은 나라들이 오염수 방류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했으며 각 국에서 오염수 방류를 멈추기 위한 활동들을 함께 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최소 8개국의 지지로 성명서를 제출할 수 있는데, 제출 전날까지 많은 나라들로부터 관심을 받으며 재청국인 일본을 포함해서 총 15개 국가(대만, 태국, 미안먀, 인도, 필리핀, 스리랑카, 팔레스타인, 우크라이나, 그리스, 아르메니아, 스웨덴, 캐나다, 케냐, 짐바브웨, 일본)의 지지를 받아서 성명서를 제출했다. 이렇게 채택된 성명서는 세계YWCA의 공식 성명서로 발표되고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에 확산될 예정이다.

이번 세계대회에서 채택된 성명서에는 한국YWCA가 제안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반대 외에도, 선주민 인권 이행, 안티페미니즘에 저항하는 여성인권을 위한 행동, 미얀마 여성과 소녀들의 보호, 라틴아메리카 여성들이 겪는 페미사이드와 성폭력에 반대하는 성명서가 채택되었다, 성명서는 모두 세계YWCA의 목소리로 전 세계 운동 네트워크에 전달될 예정이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