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6월 21일

사회

부산시 거점형 양성평등센터, 청년소통네트워크–해단식

부산시 거점형 양성평등센터 청년소통네트워크 해단식.jpg

()부산여성가족과 평생교육진흥원(원장 오경은) 거점형 양성평등센터는 지난 9() 오후 청년소통네트워크해단식을 개최했다.

청년소통네트워크는 거점형 양성평등센터 사업으로 부산시 등 정책기관과 청년 유관기관, 청년 당사자들이 네트워크를 구성해 부산 청년들이 겪는 고민과 어려움을 정책적으로 풀어나가기 위한 지속적인 관계 형성을 목적으로 올해 처음 시작했다.

성평등 문화, 성평등 직장문화, 성평등 교육, 일자리, 기후환경의 6개 분과 23명이 활동한 청년소통네트워크는 올해 사업의 결실을 맺는 해단식을 갖고, “부산에서 청년으로 뿌리내리기를 정책의제로 공표했다.

부산 청년들이 부산을 떠나지 않고 정주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주요 정책과제로서, 청년들이 원하는 문화와 일자리의 특성을 파악하고 그에 걸맞는 실효성 있는 정책추진, 직장 조직문화를 보다 평등하게 개선하기 위해 기업대표와 관리자급 이상의 성인지 교육 의무이수를 포함하는 기업 성평등 인증제등 제도마련을 제시했다.

또한 청년들의 외로움과 고립, 혐오차별에 기반한 폭력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안으로 도시재생과 문화공간 만들기, 문화적·인적 다양성을 포함하는 청년 커뮤니티를 활성화할 수 있는 정책과, 청년들의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고 비용부담을 줄이기 위한 청년 대중교통 지원제도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오경은 부산여성가족과 평생교육진흥원장은 “‘청년소통네트워크활동이 청년들의 목소리가 정책에 직접 반영될 수 있는 통로 역할이 되기를 기대하며, 부산이 청년들이 뿌리내리고 정착하기 좋은 성평등 도시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경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