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7월 05일

사회

중도 입국 다문화가정 청소년 정착위한 ‘희망 멘토링’ 결성

부산경찰청 증도입국청소년 정착위한 희망멘토링.jpg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경찰청은 14, 외국에서 살다가 중도에 입국한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의 한국사회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부산경찰청 외사자문협의회, 다문화 대안학교 3개학교(아시아공동체, 글로벌국제학교, 다문화국제학교)희망 멘토링 결연식을 가졌다.

이번 결연식은 다문화가정 내에서도 사각지대에 있는 중도입국청소년의 범죄예방과 정서적·경제적 자문역할로 이들이 지역사회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외사자문협의회는 다문화 대안학교 추천으로 21명의 중도입국청소년에게 한국어 교육 등 학습에 필요한 태블릿을 전달하였고,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에 멘토로 참여할 계획이다.

이날 참석한 글로벌국제학교의 오세련 교장은 대부분의 학생들이 경제적 으로 어려운 상황으로 사정이 딱한 학생들이 많은데 이들에게 따뜻한 관심과 도움을 주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부산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다양한 시각에서 문제점을 발굴·해결하는 선제적 예방활동과 사회적 약자 보호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성경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