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7월 05일

사회

신발·의류·세탁 소비자 분쟁 잦아…‘취급 정보 숙지’ 필요

20220616_110110.png

                  (사진=부산시 제공)

 

신발·의류·세탁 시 취급 정보 분실이나 표준약관 미숙지로 인한 소비자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부산시가 14일 오후 3,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신발·의류·세탁 소비자 문제 개선 세미나를 개최해 신발 산업의 메카인 부산의 소비자 이슈를 발굴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세미나는 부산시와 한국소비자원, 한국여성소비자연합 부산지회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신발·의류 및 세탁 분쟁은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분쟁을 해결한다. 2021년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신발 관련 분쟁 1130건을 심의한 결과 735(65%)이 제품 하자로 나타났고, 신발 세탁 불만 202건 중 119(71%)이 세탁 과실로 나타났다.

특히, 신발은 세탁 방법 등 취급 정보가 겉 포장이나 꼬리표에 기재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가 취급 정보를 분실해 세탁이 잘못되는 피해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탁업 표준약관에 따르면, 세탁업자는 세탁 의뢰 시 소비자에게 인수증을 교부해야 하지만 부산시와 한국여성소비자연합 부산지회의 부산 소비자 인식 조사(2021.5.)’를 살펴보면 부산지역 소비자의 30.2%가 인수증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스웨이드 등 가죽류가 섞여 있는 신발류*를 물 세탁하면 이염 또는 경화될 수 있다는 사실을 포장 등에 표시해야 하나 이 사실에 대해서 28.8%가 잘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제품 취급 정보와 표준약관 등을 소비자들이 잘 알지 못해서 발생하는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시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각종 이슈에 대한 소비자의 정보 접근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주제발표는 구경태 한국소비자원 부산지원장이 신발·세탁 시장 소비자 이슈에 대해, 김향란 부산소비자연맹 회장이 부산지역 의류·세탁 소비자 이슈에 대해 진행한다. 토론에는 사업자단체와 시험·인증기관 전문가 등이 참여해 소비자 문제 개선을 위한 활발한 논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와 같은 소비자피해 발생 시에는 한국소비자원(국번없이 1372), 부산시소비생활센터(051-888-2141~3)로 문의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유시윤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