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7월 05일

사회

부산시, 신혼부부 500세대에 주택융자·대출이자 지원

부산시청전경.jpg

 

부산시가 대출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신혼부부 전세대출 최대 2억원 무이자 지원을 이어간다.

시는 신혼부부 500세대를 대상으로 ‘20223분기 신혼부부 주택융자 및 대출이자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신혼부부 주택융자 및 대출이자 지원사업은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최대 2억원의 임차보증금을 융자해주고, 대출이자 전액을 2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융자를 취급하는 부산은행은 대출금리를 1.5%에서 2.0%0.5%P만 소폭 인상해 지역 금융기관으로서 지역사회에 공헌했으며, 시는 신혼부부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대출금리 인상으로 늘어난 대출이자까지 전액 지원한다.

3분기 지원사업은 다음달 4일 오전 9시부터 5일 오후 4시까지 부산은행 모바일 뱅킹 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 중 무작위 추첨으로 총 500세대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며, 신청대상은 신청일 현재 부산시에 거주하는 신혼부부(혼인신고일 기준 7년 이내) 또는 예비 신혼부부(혼인 예정 3개월 이내) 중 부부합산 소득이 8000만원 이하인 무주택자다.

기초생활수급자, 부모와 임대차계약을 체결한 자, 공공임대주택 거주자 및 유사 지원사업 수혜자는 중복수혜 불가로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선정결과는 다음달 7일 발표되며, 대출실행일은 21일부터 930일까지이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