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7월 05일

사회

부산여성지원센터 꿈아리, ‘5060여성 실버케어사업’ 시행

 

부산여성지원센터 꿈아리, 5060 실버케어사업 시행.png

 

 

부산여성지원센터 꿈아리(이하 꿈아리)는 오는 6월부터 폭력피해여성 자활모델인 ‘5060여성 실버케어사업을 시 양성평등기금사업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5060여성 실버케어사업은 차상위계층 중 자립·자활 의지가 있는 중장년 폭력피해여성에게 요양보호 등급을 받지 못해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노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를 연계해주는 자활모델이다.

이번 사업은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대상자 선발, 교육 및 파견까지의 통합체계를 구축했을 뿐 아니라, 폭력피해여성 중에서도 자립하기 힘든 중장년층을 선발하고, ‘요양등급 외 노인을 지원 대상자로 정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이 다른 자활사업과 차별성이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와 사랑의열매의 나눔과 꿈사업으로 선정돼 지난 1년간 처음 추진됐으며, 꿈아리는 사업기간 동안 중장년 폭력피해여성 10명을 선발해 돌봄 사각지대 노인 30명에게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연계했다.

그 결과, 지원대상 노인들은 기존의 장기요양보험제도의 정해진 형태가 아닌 원하는 시간, 내용, 장소 등에 따라 신체·인지·가사활동과 일상생활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

또한, 폭력피해여성들은 심리 상담, 정서치료와 노인대상자의 이해를 위한 전문교육과 직업훈련, 사례관리 등을 통해 준전문가로 성장했을 뿐만 아니라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도움을 받는 객체에서 도움을 주는 주체로 전환하는 과정을 통해 마음을 치유하는 등 일상생활 복귀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 사업을 마련하고 추진한 꿈아리는 삼성전자와 사랑의열매로부터 2021나눔과 꿈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상패와 상금 2천만 원을 받음으로써 새로운 자활모델인 ‘5060여성 실버케어사업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김성경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