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7월 05일

사회

‘여성 BJ 및 크리에이터 대상 성범죄 차단’ 간담회

 20220519_102358.png

1인 방송활동이 늘어나면서 여성 인터넷방송 진행자(BJ) 등이 스토킹·악성댓글에 노출될 위험도가 높아지자 이에 대한 보호망 구축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부산경찰청은 16() 오후 2시 경찰청사에서 유튜브·아프리카TV 등에서 활동 중인 BJ 및 크리에이터(동영상을 생산하고 업로드하는 이) 대상 성범죄·스토킹 등에 대한 보호망 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경찰에 따르며 사전 예방 활동 및 초기 개입을 통한 추가 피해방지를 위해 경찰-크리에이터-긴급여성의 전화 1366 간 핫라인을 만들어 공동 대응할 계획이며,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부산거주 크리에이터의 참여를 계속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간담에는 경찰·부산시·부산자치경찰위원회·여성변호사회·1366센터·아프리카TV 등 관련 기관 및 부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크리에이터 7(양팡, BJ김원, 모카, BJ서정민 코치, BJ슨미, 우기성, 흥구기) 등 총 21명이 참여, 부산경찰 여성안전정책 소개, 크리에이터 대상 범죄 피해사례 청취, 경찰-크리에이터-1366센터 간 핫라인 구축을 통한 촘촘한 보호망 조성방안 등에 대한 의견들을 모았다.

부산경찰은 향후 경찰-1366-아프리카TV-크리에이터 간 각자의 역할을 설정·분담함으로써 건전한 콘텐츠문화를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간담회 결과, 경찰은 크리에이터 대상 범죄에 대한 상담·신고·수사 등에 적극 대응하고 1366은 피해자에 대한 심리상담·의료지원·쉼터제공 등 보호·지원 아프리카TV는 사이버 악플에 대한 자체 모니터링 및 자율 규제안 마련 크리에이터들은 사회적 약자대상 범죄예방 홍보 및 부산경찰 치안시책 소개 등 성범죄 예방을 위해 역할 분담에 나서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시민들과 소통하는 기회를 더욱 넓혀 치안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뢰받는 경찰, 안전한 부산 만들기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