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4일

사회

부산시, 발달장애 조기 발견·지원사업 확대 추진

시청전경 (큰 거).jpg

부산시가 지역 내 발달지연 장애위험군 아동을 조기에 발견해 지원하는 우리아이발달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우리아이발달지원사업은 지역 내 어린이집과 의료기관, 가정 등을 연결해 발달 지연 아동을 조기에 발견하고, 보육·교육자에 대한 맞춤형 교육을 통해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장애 위험 영유아의 장애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전국에서 최초로 이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으며 사업 수행은 부산시장애인종합사회복지관 우리아이발달지원단이 맡고 있다.

2017~2020년 가족을 중심으로 한 조기중재 프로그램(6개월 개입) 결과를 살펴보면, 장애위험군 영유아 41명 가운데 40명인 98%가 개입 이후 정상 발달 속도 이상의 발달을 보였으며 사전-사후 검사에서 정상에 근접하거나 정상범위의 발달은 보인 영유아는 36명으로 88%에 달했다. 6개월 개입만으로도 그 효과성이 입증된 것이다.

이에 시는 장애 발견부터 개입, 치료까지 원스톱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부산의료원·국민건강보험공단 부산경남지역본부·부산광역시어린이집연합회·부산광역시장애인복지관 등 관련 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모바일 앱과 온라인 기반 콘텐츠를 통한 접근성도 확대한다.

모바일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play store)에서 우리아이발달지원단을 검색해 내려받으면 간편 발달 체크 온라인 발달 상담 지역 내 시설 정보 최신 정책 등을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시는 발달 지연이 의심되는 아동뿐만 아니라 어린이집을 방문하여 재원 아동 등을 대상으로 관찰 선별평가를 확대실시하는 등 사각지대 최소화 할 예정이다.

유시윤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