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3일

사회

부산시, 여성 1인 가구 안전복합타운 조성 추진

20220104135228_f3414dbc9d441e7351a82a7005933921_7w9e.jpg

부산시가 전국 최초로 여성 친화형 1인 가구 안전복합타운 조성을 추진한다.

최근 부산시에 따르면 원룸이 밀집해 있는 대학가 주변에 원룸을 매입하고 여기에다 범죄예방 환경 디자인(셉테드, CPTED)을 융합해 안전 복합타운을 연내에 조성할 계획이다.

셉테드(CPTED)란 주변의 환경을 범죄가 발생하기 어려운 구조로 설계함으로써 범죄 기회를 차단하고 주민들의 범죄에 대한 두려움을 감소시키는 범죄예방 전략이다

시는 부산도시공사가 기존에 해오고 있는 다가구 매입 임대사업과 연계해 금정구와 남구에 올해 40가구의 원룸에 대해 안전복합타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들 40 가구에 선진 방범시설을 갖춰 인근의 다가구 임대 사업자들에게 모범 사례를 보여줌으로써 자발적 방범환경 구축이 확산돼 나갈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구체적인 일정은 오는 2월에 다가구 매입공고를 하고 3월 셉테드(CPTED) 실시설계 후, 6월에 다가구 감정평가 및 매입을 완료하면 12월에 입주하게 된다.

시는 안심원룸 인증제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함으로써 임대 사업자들의 방범 시설 구축을 장려해 나가기로 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