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3일

사회

부산 AI 기반 맞춤형 학습돌봄 멘토링 추진…코로나 학습결손 대안

부산 AI 기반 맞춤형 학습돌봄 멘토링 추진.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시장 박형준)1월 중 취약계층 초등학령 아동을 대상으로 부산 AI(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교육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떨어진 학생들의 기초학력 향상과 교육격차 해소 필요성이 대두되고, 특히 취약계층 아동들의 학습결손을 위한 대안이 요구되는 현 상황을 반영하여 이번 사업을 기획추진하게 됐다.

부산 AI(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교육사업은 학생들에게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개인별 맞춤형 스마트학습프로그램과 지역대학생의 심리정서 멘토링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먼저, AI 기반 학습지원은 학생들이 초등 스마트학습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실력에 맞는 맞춤형 전과목 주도학습이 가능하며, 학습관리 교사가 개별 학습 코칭을 주 1회씩 실시해 학생들의 실질적인 학습역량을 강화하는 것으로 올해 11월까지 진행한다.

그리고 심리정서 멘토링 지원은 대학생들이 학생들에게 주 1회 현장 멘토링을 실시해 학습동기를 관리하고 학생들의 고충 등을 상담한다.

지난해 12월 참여희망자 조사를 통해 신청한 초등학령 아동 509명이 사업에 참여한다. 지역대학생 멘토들은 지난해 12월 공모를 통해 58명이 선발되었고 교육과 오리엔테이션을 거쳐 지역아동센터, 다함께돌봄센터 등 57개소의 현장 수업에 배치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위축되었던 지역대학생들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

고미자 부산시 청년산학창업국장은 사회적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AI기반 스마트 학습 기회를 제공하고 심리정서 멘토링으로 학습결손을 보완·지원하고자 추진한다, “앞으로도 아동들의 바른 성장을 돕고 AI기반 스마트 교육가치를 확산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부산형 미래인재 양성에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성경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