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4일

사회

“부산지역 경력중단 여성들의 경력유지 대책 필요”

부산지역에서 임신, 출산, 육아 등으로 경력중단을 경험한 여성이, 경력중단 경험이 없는 여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좋지 않은 일자리 환경에서 종사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력중단 경험 여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일자리 처우로 인해 또다시 경력중단 위기를 겪을 수 있어 대책이 요구된다.

이 같은 내용은 부산여성가족개발원(원장 오경은, 이하 개발원)1221일에 발표한 부산지역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실태조사보고서(책임연구 이요바 연구위원)를 통해 제기됐다.

이번 보고서는 개발원이 부산광역시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촉진에 관한 조례에 따라 2018년에 이어 3년 주기로 실시한 것으로, 2021년 경력중단 여성을 포함한 부산지역 여성의 경제활동 실태를 망라했다.

조사대상은 부산지역 여성 1600여 명이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부산지역에서 경력중단을 경험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을 받고, 불안정한 일자리에서 종사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취업한 부산 여성들 중 경력중단 경험 여성의 평균 임금은 215.66만원으로 경력중단 경험이 없는 여성 평균 임금 251.28만원의 85.8%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경력중단 경험 여성은 경력중단 경험이 없는 여성에 비해 시간제로 종사하는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의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2021년도에는 부산지역에서 여성들이 경력 및 일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일자리 환경도 다소 나빠졌다. 2018년과 비교했을 때, 2021년도에는 일자리 내 가족친화제도의 사용이 더욱 어려워진 것이다.

예를 들어, 부산지역의 여성 임금 근로자들 중에서 본인의 직장에 육아휴직제도가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2018년에는 34.7%였지만, 2021년도에는 21.9%12.8%p 줄었다.

뿐만아니라, 2018년과 비교해 2021년에는 출산휴가제도(37.5%23.9%), 유연근무제도(18.4%8.2%), 가족돌봄휴직제도(17.6%10.7%),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18.2%12.0%) 등의 제도에 대해 본인의 직장에 있다라고 밝힌 응답자 비율이 모두 줄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현재 취업 여성들은 여성들의 경력유지를 위해 필요한 일자리 환경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는 조직문화 조성’(17.8%)에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그것 외에 유연근무제 도입과 확대(16.8%)’, ‘장시간 일하는 문화 개선(12.7%)’,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시설 확충(11.5%)’, ‘산전산후 휴가를 사용할 수 있는 조직문화 조성(11.5%)’ 등의 항목에 많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요바 부산여성가족개발원 연구위원은 부산지역 여성들의 경력유지를 위해, 여성들의 역량 강화와 일생활균형 문화 및 제도 확산에 지자체 및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여성의 경력중단의 원인을 임신, 육아, 출산 등으로 한정하지 말고, 세대(청년, 노인 등), 학력, 산업 등의 문제로 다각화 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유시윤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