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7월 17일

종합

부산 서동 의류제조 집적지에 ‘의류제조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생긴다

부산 서동에의류제조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생겨.png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24년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 공모에 부산경남봉제산업협동조합(금정구 서동)이 선정돼 금정구 서동 의류제조집적지에 의류제조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설치된다고 밝혔다.

부산에는 범일의류제조지원센터, 범천가죽가방신발센터, 범천귀금속센터에 이어 네 번째 소공인 특화지원센터가 설치되는 것이다.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지역 소공인의 성장단계에 맞춘 다각도 지원을 하는 시설이다. 역량 강화교육, 경영·판매·생산 관련 컨설팅, 판로개척, 마케팅 및 브랜딩 지원 등의 다양한 특화사업을 추진한다. 센터 운영기관에는 올해 18500만 원 이내의 국비가 지원된다. 기본 국비 지원기간은 3년이며, 성과 평가 결과에 따라 2년간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최대 5년간 지원받게 되면, 10억 원 상당의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서동 의류제조집적지는 의류제조업에 종사하는 숙련된 노동자가 풍부하며, 140여 개의 소공인 업체가 산재해 있는 등 의류제조업의 중추적인 집적지다. 특히, 대규모의 패션의류 본사가 인접해 있어 의류제조업 교류 거점화가 용이하며, 제조와 고용 창출 조건 또한 우수하다.

박형준 시장은 의류제조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부산 제조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영세 의류제조업체들의 역량을 키우고, 집적지 소공인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구심점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