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4월 20일

종합

부산형 유학생 유치양성 방안 마련…“2028년까지 3만명 목표”

부산형 유학생 유치양성 방안 마련.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 28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박형준 시장 주재로 부산형 유학생 유치양성 방안마련을 위한 제42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양재생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동명대학교 전호환 총장, 부산대학교 전충환 대외협력부총장, ()파나시아 이수태 대표이사 등 유학생, 지역대학, 산업체, 유관기관, 학계 등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부산형 유학생 유치양성을 위해 유학생, 기업, 대학, 전문가 등 폭넓은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지자체-대학-산업체가 함께 유치부터 교육·취업·정주까지 단계별 지원 전략을 수립해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 대학의 세계 경쟁력 강화 등 유학하기 좋은 부산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이 자리에서 유학하기 좋은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로 도약이라는 비전 아래 오는 2028년까지 외국인 유학생 수 3만 명 유치 유학생의 이공계 비율 30퍼센트(%) 확대 취업·구직 비자 전환율 40퍼센트(%)까지 확대 등 3가지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Study Busan 30K Project’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유학생 유치 전 단계, 유치단계, 인재 양성 단계, 인재 활용 단계 등 단계별 전략을 수립해 추진한다. 지역 유학생 전략 및 방향 설정 등으로 유학 저변 확대 지역 수요 맞춤형 우수 인재 유치 및 선발 내실화 지원 유학생 학업 및 정주·생활 적응 적극 지원 유학생 취업역량 강화, 빈 일자리 해소 등 4개 중점 추진 전략을 마련하고, 13대 추진 방안을 선정했다.

시는 외국인 유학생의 정주를 위한 비자 제도 개선을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할 예정이다. 기업에서 이공계 외국인 유학생을 매칭시키는 지자체 체류 특례를 부여하는 지역 맞춤형 특화 비자(광역 비자) 제도신설을 제안할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오늘 논의된 부산형 유학생 유치양성 방안은 우리 지역 경제 생태계 미래를 바꾸는 프로젝트로 유학생 유치-교육-취업-정주로 이어지도록 추진해 '유학하기 좋은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