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4월 20일

종합

삼락벚꽃축제 ‘낙동강정원 벚꽃축제’로 시민맞이

낙동제방 벚꽃길 2.png

(사진=사상구 제공) 

삼락생태공원의 국가정원 지정을 기원하고 부산 대표 벚꽃축제로서의 위상드높이기 위해, 삼락벚꽃축제가 올해부터 낙동강정원 벚꽃축제로 이름을 바꾸고 부산시민들을 맞이한다.

부산 사상구(구청장 조병길)329~331일까지 3일간 낙동제방 벚꽃길에서‘2024년 낙동강정원 벚꽃축제를 개최한다. ‘새롭게 봄, 신나게 봄을 슬로건으로 펼치는 올해 축제는 낙동제방을 따라 펼쳐진 벚꽃을 제대로 즐기고 추억으로 간직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행사로 즐거움을 선사한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은 329일 오후 5시 낙동제방 벚꽃길 조형물에서 열린다. 오후 530분 르네시떼 상설무대에서는벚꽃음악회열린다. 마술, 팝페라, 퓨전국악 공연과 KBS 전국노래자랑 사상구 편 최우수수상자 박혜진 씨의 축하공연, DJ Tan과 댄스그룹 퍼니 맥스의 콜라보 공연이 흥을 돋운다. 축제가 본격적으로 열리는 30~31일 낙동제방 벚꽃길에서는이색 포토존과 다양한 레퍼토리의 버스킹(야외공연)이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청동, 석고를 이용해 분장한 동상이 익살스러운 마임과 코믹 포토존을만들어 색다른 거리 문화 퍼포먼스를 연출하고, 트릭아트 포토존과 판넬 포토존을 설치해 방문객들이사상의 봄을 간직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와 함께 만개한 벚꽃이 터널을 이뤄 장관을 연출하는 벚꽃길에서는 행사기간 내내 감미로운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버스킹도 마련된다. 이밖에 낙동제방 벚꽃길과 넝쿨 계단에서는 벚꽃을 테마로 무료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벚꽃 페이스 페인팅과 벚꽃 네일아트, 키다리 풍선, 벚꽃 소원 리본 묶기 등 벚꽃과 어우러진 다양한 체험으로 즐거움을 안길 예정이다.

김성경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