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4월 20일

종합

부산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선정

부산시청전경.jpg

부산시는 시 교육청과 공동 신청한 교육부 공모사업인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2유형(광역지자체)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교육발전특구는 유아부터 초·중등, 대학 교육까지 지역 주민들이 원하는 다양한 교육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에서 교육받은 좋은 인재들이 지역에 정주할 수 있는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한다.

시는 이번 선정으로 3년간 시 전역을 대상으로 공교육을 강화해 아이 키우기 좋고 교육하기 좋은 도시로 지역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축으로써 남부권 발전을 견인할 글로벌 허브도시교육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1월에 아이와 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책임교육 돌봄을 실현하고 교육과 돌봄의 경계 없는 협력으로 누구나 원할 때 책임지고 맡아주는 늘봄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역기관과 손잡아 부산형 통합 늘봄 프로젝트 온 부산이 온종일 당신처럼 애지중지’’를 교육부의 늘봄학교전국 도입에 앞서 발표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으로 촉발된 디지털 전환에 따라 공교육에서 교육 정보 기술(에듀테크) 활용 증대 및 질 제고를 위해 글로컬대학30’에 선정된 부산대, 부산교대와 협력을 추진한다.

특히, 시는 글로벌 허브도시로 나아가는 국제교육 도시가 되기 위해 영어하기 편한도시정책과 연계한 내·외국인 정주 및 국제교육 환경을 조성하고 세계적 수준의 명문대학을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그간 교육부에 제안하여 추진해 온 다양한 지산학 정책을 고도화하기 위한 대학 혁신에도 박차를 가한다.

박형준 시장은 부산이 글로벌 허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초·중등·대학 교육의 국제경쟁력 강화가 필수라며, “교육발전특구를 통해 유아부터 초·중등·대학까지 아우르는 지역 교육혁신 생태계를 활성화해 부산발 교육혁신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