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4월 20일

종합

국내 첫 여성 도선사 부산항서 도선업무 시작

20240226_123943.png

부산항에 국내 첫 여성 도선사가 배치돼 27일부터 도선사로 활동한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국내 첫 여성 도선사로 이름을 올린 주인공 A(37)는 이번에 국내항에 배치된 도선사 26명 중 최연소이기도 하다.

A씨는 한국해양대를 졸업한 뒤 국내 선사에서 항해사로 근무하고 2018년부터는 외국 선사 선박에 선장으로 근무했으며, 한국인 최초 여성 선장에 오른 뒤 도선 수습생 시험까지 한번에 합격했다.

이번 여성 도선사 탄생은 우리나라 해양교육기관에서 여성들에게 문호를 개방한 지 30여 년 만이며, 도선사 시험 제도가 생긴 이후 최초여서 그 의미가 크다.

도선사는 무역항에 입·출항하는 선박이 안전하게 항로를 운항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전문 인력으로 선박에 탑승해 키를 잡고 부두에 접안시키는 작업 등을 지휘한다. 우리나라에는 올해 11월말 기준 전국 항만에 242명이 근무중이다.

도선사가 되기 위한 자격요건은 6000톤 이상 선박 선장으로 3년 이상 근무한 경력이 있어야 하며, 도선수습생 전형시험(필기, 면접)에 합격한 후 해당 도선구를 배정받아 6개월간 200회 이상 도선 실무수습을 받고, 도선사 시험(실기, 면접)에 합격하면 도선사 면허를 정식으로 받아 해당 도선구에서 도선사로 활동하게 된다.

류재형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은 국내 첫 여성 도선사의 탄생을 축하하며, 국내 첫 여성 도선사로서의 부담감이 크겠지만 부산항에 입·출항하는 선박이 안전하게 항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