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3월 02일

종합

부산시 전국 최초 재난안전산업지원센터 개소

20240131_093453.png

 재난안전산업지원센터 개소식(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지역 재난안전산업 선도·육성을 위한 기술협력 거점이 될 재난안전산업지원센터가 전국 최초로 문을 열었다.

부산시는 30일 오후 2시 동래구 수안동 명륜배수펌프장 일원에서 재난안전산업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재난안전산업지원센터는 재난안전 분야의 과학·산업화를 이끄는 기술협력과 산업육성의 거점으로서 연구개발과 기획지원 등 재난안전산업의 총괄지원 플랫폼 역할을 하는 기구다.

재난안전산업지원센터는 지상 5, 연면적 1972제곱미터() 규모에 총사업비 207억 원이 투입됐다. 오는 2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며 부산테크노파크가 수탁기관으로 선정됐다.

센터는 앞으로 산학연 기술협력, 인력양성 등 재난안전 기업지원 총괄 거점 역할을 하며 시험·연구장비 사용, 재난안전 기술 연구개발(R&D) 사업기획, 재난 유형 특화제품 기술의 성능시험, 평가인증 등 기업지원·육성 프로그램, 편의시설 등을 지원한다.

특히, 시는 이번 센터 개소를 계기로 재난안전산업 지원센터 활성화, 클러스터 구축, 연구개발 활성화 및 기업지원, 테스트베드 시범도시 추진, 한국재난안전협회 설치, 안전산업박람회 개최 등 재난안전산업 육성 5(‘24~28) 종합계획에 기반한 지역 재난안전산업 경쟁력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이번 재난안전산업지원센터의 신설로 부산의 재난안전산업이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 만큼, 앞으로도 안전도시 부산이 대한민국 재난안전산업의 메카로 지속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