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3월 02일

종합

5대 폭력 피해자 광역단위 통합지원 사업, 5개 시·도로 확대

20240124_114059.png

(사진=여성가족부 제공)

여성가족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5대 폭력 피해자 광역 단위 통합지원 사업운영기관으로 서울, 부산, 대전, 울산, 경기 여성긴급전화 1366 센터를 선정했다.

5대 폭력 피해자 광역 단위 통합지원 사업은 복합피해, 정신질환 동반 피해 등 고난도 사례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전문성을 갖추고 유관 기관 간 협력으로 원스톱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부산, 경기 지역 통합지원단을 통해 총 171건의 피해 사례를 지원했다. 피해자 지원을 위한 통합사례회의 91, 업무협약 24건을 통해 피해자 지원기관 간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올해부터는 통합지원단이 기초 단위 지원기관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고난도 사례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도서·산간 지역에 찾아가는 방문 상담을 강화하고 지역별 서비스 편차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여가부는 통합지원단 사업 추진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해 1366 설치근거를 가정폭력방지법에서 여성폭력방지기본법으로 이관해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 또한 여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 매뉴얼을 개발해 종사자 교육을 통해 지원 역량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여성폭력 피해자가 어느 곳에 거주하더라도, 필요한 지원을 신속하게 해드릴 수 있도록 통합지원단 사업을 내실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보라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원장은 사업수행기관인 여성긴급전화1366 센터 5개소와 각 지자체, 경찰 등과 긴밀하게 협업하여 적극적으로 피해 사례를 발굴·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