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4년 03월 02일

종합

부산 여성, “경력단절 여성 지원 시책 가장 필요” 응답

4.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지역 여성은 경력단절 여성 지원’, 청년은 지역 내 고용 창출시책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부산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지역사회 정책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해 1011일부터 111일까지 22일간 진행한 ‘2023 부산사회조사결과를 8일 공표했다.

노동’ 부문, 현재 하고 있는 일(직장)의 근로 여건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47.9%2021년 대비 4.9%p 증가했으며, 부산시(·)가 고용 확대를 위해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할 주요 시책으로는 일자리 확대’(48.4%), ‘기업유치 및 고용촉진’(21.4%) 순으로 나타났다.

주거·교통부문, 부산에서 20년 이상 거주한 시민은 10명 중 8.3명이며, 부산에서 계속 살고 싶다고 응답한 시민은 75.7%로 나타났다. 현재 거주하는 지역의 주거환경 중 만족도가 가장 높은 부문은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59.6%), 가장 낮은 부문은 주차장 이용’(40.5%)으로 나타났다.

문화·여가부문, 부산의 문화여가시설 만족도는 25.3%(2021년 대비 4.1p), 여가 생활 만족도는 24.7%(2021년 대비 6.0%p)로 나타났으며, 확충돼야 할 문화여가시설은 체육시설’(35.0%), ‘공연시설’(27.2%) 순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문, 전반적인 학교생활 만족도는 57.4%로 학교생활 부문 중 만족도가 가장 높은 부문은 교우관계’(71.6%)로 나타났다. 보육환경 만족도는 58.8%, 공교육 환경 만족도는 37.6%2021년 대비 각각 8.8%p, 2.4%p 상승했다. 가구당 월평균 공교육비는 20.3만원(2021년 대비 0.6만원), 사교육비는 60.9만원(2021년 대비 8.7만원)으로 나타났으며, 자녀의 교육비가 부담된다고 응답한 가구는 64.3%로 나타났다.

소득·소비’ 부문, 연령별 주로 이용하는 시장으로 20대는 인터넷 쇼핑몰’, 30~50대는 대형마트’, 60대 이상은 전통시장이용률이 높게 나타났으며,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으로는 주차장 건립 및 확장’(29.7%), ‘재래시장 시설 현대화’(22.1%) 순으로 응답했다.

노인·여성·청년··유아별 가장 필요한 시책으로 노인은 사회참여 기회 확대’(38.1%), 여성은 경력단절 여성 지원’(28.5%), 청년은 지역 내 고용 창출’(34.5%), ·유아는 어린이집 확충 및 공보육 강화’(41.4%) 시책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2023년 부산사회조사 결과에 대한 연령별 및 지역별 등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 누리집(부산소개-부산통계-통계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