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8월 17일

종합

부산 ‘영도’ 에 커피특화거리 생긴다

부산시 커피 특화거리.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 조선업의 시작점이자 커피보물섬인 영도에 커피특화거리가 조성된다.

부산시는 영도구 봉래동 물양장 인근의 봉래나루로’ 600m 구간(부산대교 하부 ~ 대선조선)을 커피특화거리로 조성한다고 25, 밝혔다.

부산은 국내 생두의 90% 이상이 수입·유통될 뿐 아니라, 전국적인 브랜드파워를 가진 로스터리 거점이다. 특히, ‘세계 바리스타 대회(WBC)’ 우승자(2019년 전주연 바리스타)월드컵 테이스터스 챔피언십 대회(WCTC)’ 우승자(2022년 문헌관 바리스타)를 국내 최초로 배출하면서 명실상부한 커피 도시임을 입증하고 있다.

커피특화거리 조성 지역인 봉래동 물양장 인근은 폐공장을 개조한 복합문화공간 무명일기와 원두의 보관부터 로스팅, 패킹까지 커피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카페인 모모스커피가 들어서고, 지난해 11월 전국 최대 규모의 지역 커피축제인 영도 커피 페스티벌이 성공리에 개최되면서 부산의 커피 중심지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시는 여기에 더해 이 인근 봉래나루로를 커피특화거리로 조성해 커피 도시를 브랜드화하고 이 지역을 관광거점 장소이자 지역의 명소로 만들어낼 예정이다.

커피특화거리는 15분 도시 정책과 연계한 보행친화공간으로 조성된다. 차로 폭을 줄이고 보도를 확장해 보행자에게 안전과 편익을 제공하고, 도로에 디자인을 적용해 가로경관을 향상한다. , 지역 특성을 고려한 조형물과 경관조명 등을 설치해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