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8월 17일

종합

“지난해 부산시민, 흡연·음주 줄고 걷기 활동 늘어”

(라이프)지난해 부산시민 흡연 음주 줄고 걷기활동 늘어.png

(자료=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2021년 부산광역시 지역사회건강조사결과, 지난해 부산지역의 흡연·음주·신체활동 등 건강지표가 크게 개선되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현재흡연율(17.8%) 남자 현재흡연율(32.9%) 월간음주율(54.3%) 연간음주자 고위험음주율(15.0%) 고위험음주율(10.9%) 등 흡연율과 음주율이 매년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며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자 현재흡연율의 경우 전국 시도 중간값(35.0%)보다도 2.1%p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신체활동의 경우, 걷기실천율은 지난해 대비 5.4%p 건강생활실천율은 5.1%p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값과 비교해도 각각 5.5%p, 4.3%p 높은 수치로 부산시민이 걷기와 건강생활을 비교적 잘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주관적 건강인지율(46.9%)뇌졸중(중풍) 조기증상 인지율(51.0%) 심근경색증 조기증상 인지율(43.9%) 등은 2020년 대비 모두 7%p 이상 감소해 만성질환 관리와 개인이 느끼는 건강 수준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파았됐다.

또한, 우울감 경험률(6.9%) 우울증상유병률(3.0%) 등 정신보건영역 지표와 최근 1년 동안 본인이 병의원(치과 제외)에 가고 싶을 때 가지 못한 분율을 의미하는 연간 미충족 의료율(6.1%) 지표가 소폭 증가해 정신건강과 의료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이번 조사로 생산된 통계를 포함해 다년간 축적된 자료를 분석하여 부산지역의 각종 사망률 감소를 위한 건강정책과 제8기 지역보건의료계획을 수립하는 데에 활용할 예정이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