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8월 17일

종합

한국 성평등 수준은 146개국 중 ‘99위’

한국 성평등 수준 세계 99위.jpg

 

(인포그래픽 출처=WEF)

리나라가 성평등의 지표 가운데 하나인 성 격차 지수(Gender Gap)’ 국가별 순위에서 세계 146개국 중 하위권인 99위에 그쳤다.

세계경제포럼(WEF)은 올해 세계 146개국의 정치·경제·교육·건강 분야의 성별 격차를 종합한 글로벌 성 격차 보고서 2022’12(현지시간) 공개했다.

한국의 성 격차 지수는 0.689(1에 가까울수록 평등)146개국 중 99위였다. 지난 2021년 발표 보고서 때 보다는 점수도 0.002점 오르고 순위도 3계단 올랐지만 하위권을 면치 못했다.

우리나라의 지표별 순위를 살펴보면 경제 참여 기회 115, 교육 97, 건강·생존 52위 정치적 기회 72위 등이었다.

경제 참여 기회 부문에서 한국 여성의 노동 참여율은 53.39%로 세계 90위였다. 유사한 업무를 수행하는 남녀의 임금 평등 지수는 0.603으로 세계 98위였다. 남녀 간의 연 소득 차이도 컸다. 남성의 소득은 56710달러로 추산된 반면 여성의 소득은 27930달러로 차이가 2배가 넘었다. 연소득 격차 순위는 세계 120위였다.

또 국회의원과 고위직·관리직 여성의 비율은 16.27%로 세계 125위에 불과했다. 전문직과 기술직의 여성 비율은 49.95%로 세계 68위로 집계됐다. 교육 부문에서 여성의 문해율은 남성과 동등해 전 세계 1위였으며, 초등학교와 중학교 진학률은 남성과 거의 동등했지만, 고등교육기관 진학률은 남성보다 19.71%포인트(p) 낮아 세계 113위에 그쳤다.

정치 부문에서 여성의 의회 진출 비율은 18.6%에 그쳐 세계 104위를 차지했고, 여성 장관의 비율은 27.78%로 세계 58위였다.

1위는 13년 연속으로 아이슬란드가 차지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핀란드와 노르웨이, 뉴질랜드, 스웨덴이 그 뒤를 차례로 이었다. 일본의 경우 116위를 기록하며 주요 7개국(G7) 중 가장 낮은 순위를 보였다.

한편, WEF는 현재 추세대로라면 전 세계가 남녀 평등을 실현하는 데 132년이 걸린다고 진단했다. 남녀가 완전히 평등한 상태를 100%라고 할 때, 전 세계적인 평등 달성률은 68.1%로 나타났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