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8월 17일

종합

영도구 ‘봉산마을 마실길’ 골목길 관광자원화 대상지로 선정

(라이프)-봉산마을 마실길.png

(사진=부산시 제공)

 

산시는 대표적인 지역 관광지 육성을 위한 ‘2022 골목길 관광자원화 사업대상지로 봉산마을 마실길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골목길 관광자원화 사업은 문화, 예술, 자원, 이야기 등 부산만의 고유성을 지닌 골목길 이야기를 찾아 지역의 콘텐츠를 창출하고 관광 명소화하는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시와 부산관광공사가 함께 추진 중이다.

지난해에는 망미골목전포공구길이 선정되어 현재 각 골목 특성에 맞는 콘텐츠를 시행 중이다. ‘망미골목에는 예술과 책을 주제로 팝업 책방 등의 프로그램이 선보였었고, ‘전포공구길에서는 공구와 관련한 캐릭터, 스토리, 굿즈(상품) 등이 개발됐다.

올해는 5월부터 골목길 모집을 시작했고, 6개소의 신청 골목길 중 현장평가 등을 거쳐 최종 봉산마을 마실길이 선정됐다.

이번 선정된 영도구 봉산마을 마실길은 서민의 삶의 정취가 남아 있지만, 최근 빈집 증가 등으로 사람들의 발길이 뜸한 곳이다. 이런 봉산마을을 살리고자 하는 로컬 크리에이터*들이 도시재생 프로그램 빈집줄게 살러올래를 통해 마을에 정착했으며, 주민들과 함께 봉산마을센터, 블루베리농장, 게스트하우스 등의 골목 거점 시설과 골목길을 활용한 마을리조트를 지향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앵커기관(추진기관)봉산마을 마을관리 사업적협동조합은 토박이 골목상권과 입주 로컬 크리에이터와 협의체를 구축해 이번 사업에서 프로포즈 이벤트 패키지(선상 프로포즈, 앨범 제작 등) 마을골목 정원 가드닝(정원, 텃밭 조성) 체험 프로그램(블루베리, 도자기 등) Made in 봉산(나무보트, 생활가구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조유장 부산시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일상에 영감을 더하는 경험과 소통의 공간인 골목길이 여행객들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부산의 골목 콘텐츠를 세계인이 즐기는 글로벌 콘텐츠로 발전시켜 국제관광도시 부산의 가치를 높이겠다라고 전했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