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4일

종합

부산여성주권자 “6·1지방선거 후보자, 성평등 정책 수립하라”

20220511_145805.png

 부산여성주권자연대가 11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성평등 후보의 조건에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부산여성단체연합 등 30여 개 여성단체가 연대한 부산여성주권자11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선거 후보자들은 성평등 부산 실현을 위한 성평등 정책으로 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금 우리 사회는 여당의 원내대표가 성평등 전담부처인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발의하는 등 여성을 삭제하고 역사를 거꾸로 돌리려는 위기에 처해 있다고 했다.

또한 지역의 현실도 미투 운동 이후 2018년 지방선거와 2020년 총선, 2021년의 보궐선거를 치루었지만 어느 정당도 여성들이 제기했던 차별과 폭력의 문제를 해결할 의지를 보이지 않았고 선거 시기마다 성평등 의제와 여성정책은 안중에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선거 때마다 여성후보 30%를 이야기하지만 어느 정당도 이를 지키려는 의지가 없고 성별 균형과 여성할당제와 대표성 논의가 무색하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도 거대 정당의 부산 16개 구군의 기초자치 단체장 후보는 4명에 불과하며 여당의 여성후보는 단 한 명도 없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부산은 자치단체장의 권력형 성폭력, 공직자의 성비위 등이 끊이지 않았던 지역인만큼 6.1 지방선거 후보자의 성인지적 관점과 성평등 실현에 대한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한 선거 기준이 되어야 할 것이며 성평등 정책을 통한 정치개혁과 성평등 정책 대결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여성주권자 연대는 지역의 여성현안을 바탕으로 부산시 및 구군의 성평등 전담부서의 역할 강화, 공공기관 성희롱 성폭력 근절 시스템확대, 생애주기별 여성고용안전기본계획 수립, 여성폭력 사각지대 해소, 부산성평등활동지원센터 등 여성공간 확보, 한부모 가족, 여성장애인 등 다양한 여성주체 지원, 교육·문화·예술 전반에 걸친 성평등 실현 등의 정책을 요구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