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4일

종합

제11회 부산사람 이태석 기념음악회 개최

 

포스터2.jpg

     

한국의 슈바이처라 불리며 인류애를 실천한 이태석 신부를 기리는 음악회가 510일 오후 7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11회 부산사람이태석기념음악회의 주제는 새 시대의 기상이다.

전쟁과 가난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남수단 아이들에게 의술로 음악으로 나누었던 사랑. ()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는 그 사랑을 다시금 만인에게 음악으로 선물한다.

기념음악회는 매년 예술인들의 재능기부로 이뤄진다. 올해는 온화한 카리스마의 마에스트로 오충근 국립부경대학교 석좌교수과 레오폴드 모차르트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1위 바이올리니스트 송지원 그리고 대통령상을 수상한 첼리스트 송영훈이 함께하여 그 의미를 더한다.

세계 유수의 콩쿠르를 휩쓸며 콩쿠르 퀸이란 별명을 얻은 바이올리니스트 송지원과 실력파 첼리스트 송영훈의 현의 울림은 이태석 신부가 함께했던 아이들의 투명하고 순수한 눈망울일듯 하다.

정통성에 기반을 둔 다이내믹한 연주로 지역음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부산심포니오케스트라의 하모니가 함께 펼쳐질 음악회는 차이콥스키의 이탈리아 기상곡을 비롯하여 로코코 주제에 의한 변주곡 작품33, 바이올린 협주곡 작품35 외 수곡이 연주된다.

한편 이태석기념사업회는 이 신부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 2011년에 설립되었다. 주요 홀동으로는 교육기부 프로그램인 청소년 아카데미’, ‘이태석 봉사상시상과 의료봉사를 통한 해외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