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3일

종합

교황, 한국인 여성 포함된 평신도 16명에 사상 첫 직무 수여

(국제)-교황,  한국여성 포함 평신도 16명에게 사상 첫 직무 수여.jpg

 (사진=cpbc영상캡쳐)

프란치스코 교황이 현지시간 23일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전에서 하느님의 말씀 주일미사를 집례하고 사상 처음으로 평신도에게 직무를 수여했다.

교황은 20199월 자의교서를 통해 가톨릭 절기로 연중 제3주일을 하느님의 말씀 주일로 제정했는데, 올해로 세 번째인 이번 미사에서는 전례 없는 특별한 예식으로 평신도에 대한 직무 수여식을 거행했다.

교황은 선발된 전 세계 남녀 평신도 16명에게 독서직 또는 교리교사직을 수여했다. 가톨릭교회 역사상 공식적인 전례를 통해 평신도의 직무 수여식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서는, 교회를 지탱하는 주요 구성원으로서 평신도의 존재를 존중하고 그 역할 확대를 모색해온 교황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직무를 받은 이들 가운데 독서직 8명 가운데 6, 교리교사직에선 8명 중 3명이 여성이었다.

교황은 앞서 작년 1월 자의 교서를 통해 여성 평신도도 독서·시종직을 수행할 수 있도록 교회법을 개정한 바 있다.

이날 직무 수여식에서는 교황청립 그레고리안대 신학부 3학년에 재학 중인 38살 김나영 씨가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참석했다.

독서자로 선정된 김 씨는 예식에서 교황을 마주한 채 한글로 된 성경을 받았다. 김 씨는 직무에 맞게 언제 어디서든 하느님의 말씀을 더 잘 전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