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4일

종합

금정구 신중년 세대 대상 ‘일자리’ 사업 추진

금정구 신중년 세대 대상 ‘일자리’ 사업 추진.jpg

부산 금정구는 신중년 세대 퇴직자와 미취업자의 경력과 전문성을 활용해 지역 사회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2022년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신중년은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50세 전후)하고 재취업 일자리 등에 종사하며 노후를 준비하는 세대(50·60세대)이며,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은 지난 2019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이다.

구는 공모사업에 4년 연속 선정되었으며, 올해 국비 14000만원을 확보하였고, 3개 사업에 14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신중년 북 셰프 사업(작은 도서관 운영·관리 등) 신중년 반올림 컨설턴트 사업(직업교육훈련 프로그램 운영·지원 등) 신중년 아트 매니저사업(금정문화재단 문화시설별 특화 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등)이다.

오는 1~2월 중 채용공고를 통해 3개 사업의 참여자를 모집할 계획이며, 참여 대상자는 해당 사업과 관련한 경력 또는 자격증을 소지하여야 한다.

정미영 구청장은 신중년의 경력과 전문성을 활용한 새로운 일자리 사업을 발굴하여 지역 내 신중년 퇴직 인력이 지역 사회에 재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또한 경력과 경험에 맞는 맞춤형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유시윤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