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3일

종합

여가부, 청소년 정책 강화…부처 명칭에 ‘청소년’ 포함 추진

여가부, 부처 명칭에 청소년 포함 추진.png

여성가족부가 2022년을 청소년정책 전환의 해로 삼아 청소년정책 주무부처로 역할을 강화하고, 미래 사회 주역인 청소년들을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특히, 여가부가 향후 청소년정책을 더욱 주도적으로 추진한다는 의미에서, 부처 명칭에 청소년을 포함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청소년, 현장 관계자들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다.

이는 최근 위기청소년 증가, 피선거권 연령 하향조정 등 청소년 사회 참여 강화와 코로나19 이후 청소년의 온라인 활동 증가 등 다양한 환경 변화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여가부는 지난해 청소년 분야를 포함한 부처 차원의 중장기 정책과제와 발전방안을 모색해왔다.

지난해 11월 한국행정학회와 공동주최한 전문가 토론회에선 변화된 정책 환경을 반영한 청소년 주도의 참여 및 활동 지원 강화 청소년 보호 확대 및 건강한 성장환경 조성 젠더관점의 청소년활동지원 강화 등이 청소년 분야의 주요 정책과제로 제시됐다.

여가부는 올해 청소년정책 패러다임을 청소년이 주도하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청소년정책의 위상을 강화할 계획이다.

4기 청소년 정책위원회를 신규 출범하는 등 청소년이 참여하는 청소년정책 수립을 강화하고, ‘기후환경문제 당사자인 청소년들이 문제 해결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청소년 참여기구 활동도 활성화한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청소년 수련시설 운영에 76억원을 지원한다. 중장기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등을 활용한 다양한 디지털 기반 청소년 활동 프로그램을 보급하는 등 디지털 기반 활동으로 개편을 추진한다.

또 청소년들이 새로운 시각에서 역량을 키우고 자신의 적성을 찾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 및 진로·직업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특히 채움기간(갭이어)’ 등을 활용해 청소년들이 보다 도전적으로 사회에 발을 내딛을 수 있는 정책 개발도 검토한다.

위기청소년 지원 통합 연계를 위한 통합정보지원시스템2023년까지 구축하고, 쉼터 입·퇴소 청소년의 자립지원을 위한 근로장학금 등 우선 지원, 학교 밖 청소년 대상 전문 직업체험프로그램 운영 등도 추진한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