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3일

종합

부산시, ‘관광-마이스 및 K-콘텐츠 도시’ 위해 지산학 협력 강화

부산시, 영산대 오픈 캠퍼스 미팅.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5일 오후 영산대학교 해운대캠퍼스에서 오픈캠퍼스 미팅을 열고 관광-마이스 및 K-콘텐츠등 산업육성을 위한 지산학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오픈캠퍼스 미팅은 박형준 시장이 직접 부산지역 대학을 방문해 대학, 기업, 학생들과 대학별 특성화 분야에 대한 지··학 협력사업을 모색하고 상생 발전 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행사이다. 박 시장 취임 후 지난 6월 동의과학대를 시작으로 이날까지 총 8번째 미팅이다.

이번 행사에는 관광-마이스와 K-콘텐츠로 새롭게 도약하는 부산을 주제로, 박형준 시장을 비롯하여 부구욱 영산대 총장, 초소형 전기차 공유 서비스 기업 투어지 김남진 대표, 전시컨벤션이벤트 대표기업인 포유커뮤니케이션즈 박상원 대표이사, 국내 최초 수상 휠체어를 이용한 해양관광상품을 개발한 사회적 기업 복지플랜 이현진 대표이사, 영산대 학생(신민화, 심혜린, 구본호, 김동현, 서승완)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부산시의 2030부산국제박람회 유치 추진사항을 듣고, 지역 관광-마이스 인재 육성, 마이스 생태계 조성, 관광 약자에 대한 지원정책, 메타버스 플랫폼 연구 및 투자, 웹툰분야 육성방안 등에 폭넓은 토론과 의견 교환을 했다.

박 시장은 이날 행사에 앞서 영산대 호텔관광대학 내 마련된 해양레저 시뮬레이터, 항공안전실습실, 웹툰도서관 등을 찾아 현장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영산대의 교육 커리큘럼을 살펴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게임VR(가상현실)학부 임상국 교수와 김동현 학생의 VR(가상현실) 드로잉 퍼포먼스도 지켜봤다.

박형준 시장은 영산대 특성화 전략 분야인 관광, 마이스, K-콘텐츠 분야는 부산의 미래성장동력으로 꼽고 있는 분야라며, “시대의 변화에 발 빠르게 움직이고 혁신하는 대학에 미래가 있고, 이러한 대학에 부산시도 지산학 협력을 통해 연구·개발(R&D)를 지원하여 신사업 아이템 발굴과 부산만의 특색있는 마이스를 브랜드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영산대, 부산대 등 지역 마이스 거점대학 5, ()부산컨벤션산업협회, ()부산관광마이스진흥회 등과 함께 글로벌 마이스 인력 양성을 위한 지산학 협력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유혜민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