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5월 24일

종합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 부산시 첫 등록문화재 등록

20220105_155139.png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피란수도 부산의 유산 중 하나인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가 부산시의 첫 번째 등록문화재로 등록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문화재 등록은 지난해 9월 관할 관청인 서구청이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를 부산시 등록문화재로 등록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지난해 1126일 사전심의, 121일부터 20일까지의 등록예고를 거쳐 1223일 부산시 문화재위원회(기념물분과) 등록심의를 통과했고, 오늘 등록 고시를 통해 부산시의 첫 번째 등록문화재로 공식 등록됐다.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는 서구 아미동2229-2 1필지의 토지와 상부 시설물들을 포함하는 문화재로, 한국전쟁 당시 피란민이 밀집했던 부산의 긴박함을 반영하듯 일본인 묘지 위에 목구조물의 임시건축물을 지어 변·전용 과정 없이 오늘날까지 주거지로 이용되어왔다.

산 자의 주택죽은 자의 묘지가 동거하는 역사적 공간이자, 한국전쟁 당시 부산으로 내려온 피란민들의 생활상과 주거의 변화양상이 잘 보존된 도시공간으로 부산 지역사에서 역사적건축사적 가치가 높다.

특히 상부 비석주택은 생존을 위해 일본인 공동묘지의 석축과 묘지 석조묘책 위에 판자, 신문지, 원조물품 포장지, 루핑지 등을 사용해 긴급히 지은 판잣집으로,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포용의 가치와 전쟁극복의 인류애를 간직한 생활 유산이자, 피란민의 긴박했던 삶을 보여주는 유일한 구조물이다.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가 부산시 등록문화재로 등록됨에 따라, 비석마을 일원은 향후 역사문화유산 보존과 주민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역사보존형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한국전쟁 당시 피란민들의 긴박했던 삶을 보여주는 생활 유산인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피란민 주거지가 부산시의 첫 번째 등록문화재로 등록됨에 따라, 우리시가 추진하고 있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도 한 걸음 더 나아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정은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