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rent Date: 2022년 08월 17일

종합

환경부 인증 녹색특화매장 전국 1호점 부산에 개소

환경부 인증 녹색특화매장.png

환경부 지정 녹색특화매장 전국 1호점이 부산에 문을 열었다.

부산시는 30일 오후 2시 동구 소재 부산YWCA생활협동조합에서 녹색특화매장 전국 1호점 개소식을 개최했다.

녹색특화매장이란, 포장재 최소화 및 친환경 포장 배송 운영 등으로 불필요한 자원 낭비와 환경오염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매장으로 지난해 환경부의 녹색특화매장 지정 시범사업을 거쳐 올해부터 본격 추진됐다.

이는 기존의 녹색제품 판매 활성화에 기여하는 매장을 대상으로 운영해오던 녹색매장제로웨이스트(Zero Waste)’를 더해 친환경유통(포장재 최소화) 확산을 유도한다.

올해는 전국에 5곳이 녹색특화매장으로 지정되었으며 그중 부산YWCA생활협동조합(이사장 김문진, 이하 생협)이 리모델링을 거쳐 전국 1호점으로 문을 열었다.

생협은 지난 2017, 녹색매장으로 지정되어 부산지역의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해왔다. 이제는 녹색제품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없는 제품(플라스틱 프리), 대나무 제품 등 친환경 삶을 추구할 수 있는 제품을 판매하고, 사과, 감자 등 과일·농산물, 잡곡류 등은 포장재 없이 소분 판매하고 있으며 세제 등은 되채우기(리필)’도 가능하다.

포장이 필요한 경우에도 생분해성 비닐이나 종이 등을 이용하여 포장재를 최소화하고 있다. 배송 시에도 생분해성 비닐봉투나 종이 포장재를 이용한다.

김문진 부산YWCA생활협동조합 이사장은 앞으로 녹색제품 소비 확산뿐만 아니라 포장재 없는 소분 판매, 친환경 포장재 사용 등을 통해 제로웨이스트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쓰레기 배출을 최소화하는 녹색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기는 데 일조하겠다라고 전했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녹색특화매장이 지역사회에서 계속 확산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비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유시윤 기자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